단군(檀君)은 어떤 존재인가 ?

      환인(하느님)의 아들 환웅이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할 목적으로 농경 생활에 밀접한 관계가 있는 바람, 비, 구름을 각각 주관하는 부하 3천명을 거느리고 태백산 꼭대기에 내려와 신시를 열고, 곡식, 생명, 형벌 등 인간에게 필요한 360여가지를 주관하며 사람들을 다스렸다. 그러던 중, 그곳에 살던 곰이 사람이 되기를 원하므로, 곰을 여자로 변하게 하고 그와 혼인하여 아들을 낳았으니, 이가 곧 단군 왕검이다. 단군 왕검은 기원전 2333년에 아사달에 도읍을 정하고 조선이라는 나라를 세웠다.  <삼국유사 中에서>
      웅녀와 결혼한 신의 아들이 우리의 시조라는 단군신화. 고조선의 정치 이데올로기와 통치 이념 및 역사 의식 등을 담은 고대사적 사료로 무궁한 가치를 지닌 단군신화는 유사 이래 민족공동체에 대한 선조의 열망을 수용하면서 민족 자긍심의 상징으로 작용해 왔다.
      단군신화는 『삼국유사』와 『제왕운기』 등에 전하는데, 각각의 구체적인 내용은 책마다 약간의 차이가 있다. 그 중에서 단군신화를 담고 있는 현존의 기록 중 가장 오래된 책인 『삼국유사』의 것이 가장 고졸한 모습을 띠고 있다. 오늘날 일반인이 익히 알고 있는 단군신화의 내용은 바로 『삼국유사』에 실린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