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녘에서 흘러 안으로 휘어진 임진강을 달래며, 갈라진 한반도의 반쪽 북녘 땅을 저 멀리 바라보며, 율곡 선생님의 화석정은 우국(憂國)의 한을 안고 가슴 아프게 그렇게 자리잡고 있다."


율곡 선생님을 찾아서 (3)-율곡선생님의 정자, 화석정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61호 : 파주시 파평면 율곡리 산100-1번지)

화석정

[정면 3칸, 측면 2칸, 팔짝지붕을 가진 화석정에는 500여 년된 느티나무가 그늘을 드리우고 있다.]

화석정

[오른쪽에서 바라본 화석정 : 화석정 아래로 임진강이 흐른다.]

    자운서원을 나와 오른쪽으로 계속 나가면 왼쪽에 미군부대가 나오며 삼거리를만나게 되는데 직진하면 문산이고 우회전하면 적성으로 간다. 적성 가는 길로 조금만 가면 화석정에 이른다. 가파르게 깎여진 언덕을 올라가면 철망으로 둘러쳐진 초병의 벙커를 먼저 보게 되는데 길을 잘못 들었나 착각이 든다.

화석정의 시

    파평면 율곡리에 있는 '꽃돌정자'라는 이름의 화석정(花石亭)은 율곡선생님의 5대조인 강평공 이명신(康平公 李明晨)이 1443년(세종25)에 세운 뒤 증조인 이의석(李宜碩) 대에 증축하여 대물림하여온 정자이다. 이후 이곳은 율곡선생님의 학문과 사상의 형성에 중요한 장소가 되었다. 강릉외가에서 태어나 여섯 살에 어머니 신사임당을 따라 서울 수진방의 친가로 올라온 어린 율곡은 나이 여덟 살 때 이곳 화석정에 올라와 시를 지었다 한다. 그 시가 화석정안에 걸려 있다.

      林亭秋已晩  임정추이만
      騷客意無窮  소객의무궁
      遠水連天碧  원수연천벽
      霜楓向日紅  상풍향일홍

화석정의 율곡시

[화석정안에는 율곡선생님이 여덟살에 지었다는 시가 걸려 있다. ]

      山吐孤輪月  산토고륜월
      江含萬里風  강함만리풍
      塞鴻何處去  색홍하처거
      聲斷暮雲中  성단모운중

      숲 속 정자엔 가을 이미 깊은데
      시인의 회포를 달랠 길 없도다.
      저 멀리 강물은 하늘 맞닿아 푸르고
      서리맞은 단풍은 타는 듯 붉도나.

      먼 산은 외로운 달을 토해내고
      강은 만리의 바람을 머금었네.
      아아, 변방의 기러기는 어디로 가는가?
      처량한 울음소리 저녁구름 속에 그치네.

    외로운 나그네가 기러기에 빗대어 고독을 달래듯이 율곡은 어린 나이에 벌써 세상의 시름을 달래고 있다. 선생님께서는 화석정 인근의 전원을 개간하여 형제 등 일가가 모두 한 곳에 모여 대가족을 이루면서 살기를 희망하였으며 인근의 냇가나 임진강가에서 벗들과 어울려  시를 지으며 산수에 취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곤 했다. 훗날 선생님께서 벼슬에서 물러나서도 이곳에 들러 자주 시를 지으며 사색에 잠기곤 했다.   

평생의 친구, 성혼과의 일화

    어머니 신사임당을 여윈 율곡은 3년 동안 자운산 선영에서 시묘살이를 마친 후, 금강산에 들어가기 직전에 성혼(成渾)을 처음 만났다. 열아홉살의 율곡과 스무살의 성혼은 이후 평생의 친구가 되었다. 성혼은 원래 창녕사람이나 화석정이 있는 곳에서 6킬로 정도 떨어진 지금의 폭포어장이 있는 우계(牛溪, 파평면 늘로리)에 살았다. 우계는 그의 호가 되었다. 선조조에 사헌부 지평, 이조참의, 이조참판, 지중추부사, 좌참찬 등의 여러 직위를 역임하였으며 임란 때에는 관군에 가담하여 군무를 수행하기도 하였다. 대 일본 강화를 주장하여 왕으로부터 내침을 받고 관직을 떠나 1598년 64세의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1633년 그는 죽어서 좌의정에 추증되었다. 파주 향양리에 그의 묘가 있으며, 파산서원 등에 제향되어 있다. 성혼은 성리학적 세계관에 뿌리를 둔 선비였으나, 현실 문제를 파악하고 개선하려 노력하였던 실학자적 성격도 아울러 지녔었다.

    어느 날 두 사람은 화석정 아래 임진강에 작은 배를 띄우고 놀았다. 그런데 갑자기 풍랑이 크게 일어 배가 기우뚱거리자 성혼은 놀라며 허둥댔는데, 율곡은 뱃머리에 서서 태연스레 시를 읊었다. 성혼이 놀라며, "어찌 변화에 대처하는 도리도 듣지 못하였단 말인가?"하자, 율곡은 이렇게 말하였다. "우리 두 사람이 어찌 익사할 리가 있겠는가." 조금 후에 풍랑은 가라앉았다.

    한편, 성혼과 율곡은 친구 송강 정철의 생일잔치에 초대되었는데, 가서보니 기생들이 함께 있었다. 고지식한 성혼은 기생을 못마땅히 여기었지만, 율곡은 웃으며 "물들여도 검어지지 않으니 이것도 하나의 도리라네"하며 함께 잔치를 즐겼다. 평생의 반려된 친구로 지내다가 율곡이 먼저 세상을 떠났고, 성혼은 그보다 14년을 더 살면서 율곡을 잊지 못해 그의 기일(奇日)이 되면 늘 소복을 입었으며, 율곡의 인품과 우정을 그리워하며 슬픔에 잠기곤 하였다.

불타는 화석정

화석정현판

[화석정의 현액은
고 박정희 대통령의 글씨이다.]

    1584년 율곡선생님이 세상을 떠나고 몇 해 안 있어 임진왜란(1592년)이 일어났다. 선조임금은 서울을 빠져나와 저 북녘 멀리 의주로 피난을 가게 되었다. 임진강 나루에 도착한 임금님의 일행은 뱃길을 잡을 수 없는 칠흑 같은 어둠에 갈피를 잡지 못하였다. 이 때 율곡선생님의 화석정은 임금님의 피난길을 밝히는 등불이 되었다. 피난길을 인도하던 문신 이항복은 미리 단단히 기름칠을 해두었던 화석정에 불을 지르라 명령했으며 불타는 화석정을 등불로 삼아 임금과 백관, 호위 군졸을 태운 배는 무사히 강을 건너 피난할 수 있었다. 한편, 율곡선생님께서 왜놈의 침략을 미리 예견하시어 일찍이 화석정에 기름칠을 하여 두었다는 일화도 전해진다.

    화석정은 그 뒤 80년여 년이 지나 1673년(현종14) 이후지(李厚址) 등 율곡의 후손들에 의해 복원되었으나, 또 한번 6·25 전쟁 때 불타 없어지게 되었는데 1963년 파주의 유림들에 의해 복원됐고, 1973년 정부의 유적정화사업 때 정비했다. 지금의 화석정 현판은 당시 대통령이었던 고 박정희 대통령의 글씨이다. 화석정 안내문에도 기록되지 않아 미리 알고 오지 않으면 보지 못하고 지나치게 십상이다.

    화석정의 뜰에는 이 정자를 지은 율곡선생님의 5대조 이명신이 심었을 것으로 추측되는 500여 년 된 거대한 느티나무가 관광객들에게 시원한 그늘을 펼쳐주고 있다. 화석정은 말없이 흐르는 강변을 굽어보는 절경에 자리잡았다. 그러나 북녘에서 흘러 안으로 휘어진 임진강을 달래며, 갈라진 한반도의 반쪽 북녘 땅을 저 멀리 바라보며 율곡 선생님의 화석정은 우국(憂國)의 한을 안고 가슴아프게 그렇게 자리잡고 있다.

화석정의 임진강

 

화석정 임진강

    "북녘에서 흘러 안으로 휘어진 임진강을 달래며, 갈라진 한반도의 반쪽 북녘 땅을 저 멀리 바라보며, 율곡 선생님의 화석정은 우국(憂國)의 한을 안고 가슴 아프게 그렇게 자리잡고 있다."

 

반구정  (경기도 문화재자료 제12호 :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 사목리 190)

    이제 집으로 다시 돌아온다. 문산에서 전곡가는 37번 도로를 자유로에서 화석정을 거쳐 바로 갈 수 있도록 근래에 새로 연결하였다. 화석정 바로 아래 임진강변을 지나는 도로가 바로 37번 우회국도이다. 쉽게 자유로까지 올 수 있었다. 임진강을 어깨에 낀 자유로에 오르기 전에 조선시대의 청백리 황희정승이 여생을 즐긴 반구정이 있어 잠시 들렀다.

반구정에서 본 황희동상

[반구정위에서 내려다 본 반구정의
황희정승 동상과 방촌영당 정원]

    파주시 문산읍 사목리 임진강변의 언덕 위에 자리한 이곳은 조선 세종조의 영의정이며 청백리(淸白吏)로 알려진 방촌(尨村) 황희(黃喜 1363∼1452)의 유업과 유덕을 추모하기 위해 세조 원년(1455)에 유림들이 반구정(伴鷗亭), 앙지대(仰止臺), 경모재(景慕齋), 방촌영당(尨村影堂)을 짓고 영정을 모시고 제사를 지내는 곳이다. 한국전쟁 중에 모두 소실된 것을 그의 후손 장수 이씨 가문에서 부분적으로 복구해오다가 근래에 유적지 정화사업으로 일환으로 반구정과 앙지대 등의 목조건물을 개축하였다. 널찍한 경내에 들어서면 왼편으로 경모재, 방촌영당, 양지대 등의 건물과 황희정승의 동상이 차례로 보인다. 그리고 오른편 임진강변의 언덕위에 정면 2칸, 측면 2칸의 작은 정자가 나무에 둘러싸여 놓여있다.

    임진강이 내려다보이는 강변 기암 언덕에 위치한 반구정(伴鷗亭)은 방촌 황희 선생께서 관직에서 물러나 "갈매기를 벗삼아" 여생을 보내던 곳이라 하여 이름지어졌다. 허목(許穆)의 『伴鷗亭記』(반구정기)에는 이렇게 묘사해 놓고 있다. "정자는 파주 서쪽 15리 임진강 아래에 있고 조수 때마다 백구가 강 위로 모여들어 들판 모래사장에 가득하다. 9월이면 기러기가 손으로 온다. 서쪽으로 바다는 20리이다"

반구정

[갈매기를 벗삼았던 임진강변의 반구정]

    반구정에 올라 임진강을 내려보려 했으나 강변은 온통 철조망으로 막을 쳐놓았다. 오늘 순례의 동반자, 초등학교 3학년의 어린 딸아이가 묻는다.

       "왜, 여기에 철조망을 쳐놓았어?"
       "으응, 아직 우리는 남한과 북한으로 둘로 갈라져 서로를 믿지 못해서 그런가보다."

    민족분단의 아픈 기억을 간직한 채, 율곡선생님의 화석정과 황희정승의 반구정은 그렇게 냉가슴 앓으면서 임진강을 말없이 굽어보고 있다.